방문을 환영합니다.
글의 삭제를 원하시는 업체 담당자분들께 : 내용의 사실여부가 문제가 되는 글은 법원의 최종판결이 없으면 절대 글을 삭제할 수 없습니다.
(문의: itnodong(at)gmail.com - 이메일로만 문의 받습니다. 전화로 업무를 방해하는 업체들의 요청은 처리해드리지 않겠습니다) 게시판 운영 원칙을 확인해주세요.
로그인해야 글과 덧글을 쓰실 수 있습니다. 조합가입여부와 무관하게 온라인 회원이 되실 수 있으니, 등록후 소중한 경험을 나눠주시기 바랍니다 :)

일반
2021.05.11 16:41

회사 잘 골라서 가세요..

조회 수 3510 추천 수 0 댓글 5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필명 IT노동자

제가 굳이 가입도 하고 글도 쓰게 된 이유는...

우연히 웹검색을 하다가 제 전 직장이 아직 굴러가고 있다는 것을 발견하게 된 케이스입니다.

여기 일터Q&A란에도 3개의 글이 있더라구요... (동질감 무엇)

 

저는 컴퓨터공학과를 졸업하고 바로 직장을 못구하고 아버지 회사에서 무역쪽 일을 돕다가

다른 회사에 가서 무역업무를 하다가 

30대 초반에 뒤늦게 IT쪽에 들어온 케이스입니다.

정부지원 6개월 교육 과정을 마치고... 여기저기 입사를 준비하고 있었는데..

일단 신입이다보니 기회가 별로 없었어요.. (더군다나 신입치고 늦은 나이)

 

그래서.. 제 발 스스로 보도방에 들어갔습니다. 악명높은 업체죠..

위쉬정보기술

네.. 저도 첨부터 대놓고 경력 사기치면서 업체 투입되었습니다.  (사실 그렇다는 거 알고 들어갔어요)

거기서 만난 어떤 님은 그 경력 사기 덕분에 첫 직장부터 프로젝트 pl을 맞게 된 경우도 있었던데 전 그정도는 아니고 그냥 개발자로 투입되었습니다.

보통 3개월 미만 단기 계약이었고... 하청에 하청에 하청은 기본...  적으면 3단계고.. 많으면.. 6단계까지 겪어봤습니다.

그래봐야 저한테 들어오는 돈은 정액이었죠.. 월 150.. 그래서 몇번 하청이든 상관이 없었어요...

애초에 1년만 있다 나가자.. 경력 쌓을겸.. 여러 업체 겪어보면 경력 되지 않을까 이런 심뽀였고요..

 

그래서 2008년 8월부터 2010년 6월까지 위쉬에 있었습니다.

그 이후는 계약직을 요구하며 프리랜서 생활을 쭉 해왔고요..

정규직은 계속 꿈꾸고 있었는데... 걸리는게 계약직뿐이더군요..

정규직으로 들어갔다가 일 못한다고 중간에 짤린적도 두번 있었고.. 에휴...

X온플레이, X레스찬, X은종합개발 X앤아이유 X시큐리티 등등 회사를 거쳐서...

 

2013년 11월 겨울에 한 회사를 들어가게 됩니다. 이름은... 모젠아카이브

 

정규직으로 입사했습니다. 그당시.. 회사 전체 인원이 3명이엇나.. 

면접갔을때 사장이 강조하던게.. 가족같은 회사,.. 가족같은 분위기.. 를 강조하던데...

이 키워드가 참 뭐같은줄 몰랐었지요...

 

결론만 말씀드리면 이 회사에 약 1년 가까이 있으면서

월급을 한달 받았고요.. 두달째부터 밀리더니 전부 두달정도 받았나.. 나머지 모두 체불됐습니다.

월급만 체불이냐면.. 그건 아니고 그외 제 개인 물품.. 하드디스크랑 그외 기억 안나는 몇가지 물건들..

회사 들고간 제가 바보죠.. 좀 쓸게 하고 빌려가선 안돌려주고 돈도 안주고.. (사장놈이)

회사 이사를 한번 했는데... 가락동에서 강남으로... 건물이 큰 방 3개로 구성되있는데 그중 하나를 사장실로 만들고...독차지...

그게 문제가 아니고.. 그 방에서 맨날 하는일이 프라모델 조립 도색....

방에 가면 책상 있고 앞에 쇼파 있고 옆에 찬장 있는 구조였는데....

찬장에 전부 지가 조립한 프라모델을 전시...

말마따나 화사에 놀러 다니시는 분이셨음...

 

한 1년 정도 출근했는데.. 월급만 체불됐냐면.. 그건 아니고.. 4대보험도 체불인지 중지인지.. 4대보험이 3개월뿐이 안들어갔어요...

마지막엔.. 폐업한다고 통지하고 사무실 문 닫아버리더군요...

 

그 후 밀린 월급 주기를 한 3개월 기다리다가 노동청에 신고하고 별짓 해봤는데...

결국 저한테 들어온 돈은 한푼도 없었습니다..

쓰디쓴 사회경험 했다 치고 있어요..

 

근데 이 사장이란 인간이.. 아직 이 회사 (랑 다른 몇개 회사)를 운영중인거 같아요..

박형호 그인간 밑에 계신 직원분들은 얼른 빨리 탈출하세요.. 지금도 악명 높은거 같던데..

 

저는 그이후 2번정도 더 계약직을 떠돌다가

2015년 9월에 현재 다니는 회사에 정규직으로 입사해서 지금도 쭉 다니고 있습니다.

일을 늦게 시작해서 남들 과장달때 대리엿고.. 차장달 때 과장이었고....

40대중반인데 지금 차장이네요...

그래도.. 계속 이 회사에 버티고 있을 생각입니다.

솔직히 월급은 뭐 그냥저냥.. 합니다.. 실수령액 450정도...

그래도 떠날 생각은 없어요..

 

아무튼 제 글의 요지는....

1. 보도방은 왠만하면 피해라... 

 

제가 일이 너무 벅찬 케이스 (국민연금공단 4대보험연계센터 (잠실) 유지보수 업무)에 9개월 예정으로 들어갔다가 3개월만에 쫓겨났는데... 이게 제가 일을 못해서 짤린게 아니라 생각되는게..

막 개발 끝난 시스템 넘겨받아 실사용하는 시스템 유지보수 하는 걸로 들어가서 3개월동안 140개 항목을 수정했습니다. 밀린 항목이 90개정도였고요.. 그걸.. 저 혼자 했습니다.

일이 너무 밀린다 힘겹다.. 초보 한명이라도 더 뽑아달라.. 바로 위 유지보수로 들어온 업체에 몇번을 요청을 했는데...

안받아주더군요....

나중에 짤리면서.. 귀띰을 받았는데...

저 한명을 돌리는데.. 지불하는 돈이 월 750이었다네요.. 그걸.. 중간 하청업체 몇곳이 다 적당히(?) 떼어먹고...

최종적으로 위쉬정보기술이 저한테 월 150을 준거죠..

그러니.. 초보 한명 더 투입해달래도 할당된 돈이 750인데 750 다 써서 남는 돈이 없으니 투입이 될리가없죠..

와.. 750 소리 듣는데.. 기가 막혀서...

 

그외 그곳 가면 일단 경력 뻥튀기는 기본입니다. 보통 4~6년을 붙여버려요...

돈은 밀리진 않아요. 적어서 그렇지...

 

2. 면접때 가족같은 분위기 이런 말에 현혹되지 마라...

 

사회생활 해보니.. 회사에서 가족같은 분위기 굳이 쓸데 없습니다...

일 잘하고 서로 피해 안주고 위아래 인정받으면 그게 최고입니다.

 

3. 한달이라도 월급 체불 되면.. 그냥 퇴사하세요...

 

언제줄지 끙끙대며.. 그래도 다음주엔 주겠지 다음주엔 주겠지 해봐야...

안줍디다.

 

긴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100% 생생 경험담이었습니다.

 

  • ?
    anonymous 2021.05.11 18:10
    후덜덜 6년차 뻥티기에 월급 150 ㅡㅡ 쩌네요
  • ?
    anonymous 2021.05.11 18:51

    중급운영 단가 750내린다는 사실을 알게 되네요

    보도방이 이게 왠 떡이냐~?ㅋㅋㅋ 하고 좋아했을듯

    600을 중간에서 해쳐먹고ㅡㅡ

  • ?
    anonymous 2021.05.16 22:02
    맘이 아프네요
    그리고 공감도 많이 가네요
    저도 30초반 시작해서 이제 8년차 작년부터 프리를 시작 했는데 일을 구할때마다 갈팡 질팡 하고 있네요
  • ?
    anonymous 2021.05.19 06:54
    그래도 지금 연봉도 높으시고 쓰디쓴경험을 한 보상인가 봅니다. 롱런하세요. 전 정규직 쭉하다가 프리한지 얼마 안되었는데 일단 업무 범위가 정해져있고 사람관리포인트가없어지니 정규직보다는 프리가 맞는것같아서 계속할생각인데.. 30대후반이라.. 40이면 머지 않았네요. ㅜ ㅜ
  • ?
    anonymous 2021.09.14 17:07
    기업을 욕할건 아니고 프로젝트 일 많고 없고는 케바케입니다. 아웃소싱 보도방이 회사 업무 많은지 적은지 전혀 모르구요 그건 경력 되신분들은 발주처 면접시 캐치 하거나 들어가서 하루 이틀 업무파악하면 견적 딴 나오니 손떼고 나옵니다. 제가 보기엔 남보다 늦은 나이에 IT 진입해서 신입으로서는 진입장벽이 그래도 높은 분야에 회사는 님을 님은 회사를 적절히 이용했다고 보여집니다. 돈 제대로 주고 사람 뽑을 거였으면 님처럼 하자 있는 인력 안뽑았겠지요. 능력되고 기술력 자신있으면 절대 시장가 대비 적은 금액으로 프리들 안들어갑니다. 개구리 올챙이 시절 모른다고 지금 와서 보니 배고프고 절박했던 시절에 일거리 준 회사가 착취라고 생각 되나 보군요 .. 이래서 머리 검은 짐승은 거두는게 아니라는 옛말도 있나 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공지 IT 노동자 상대 손해배상 청구 등 피해사례 분석을 위한 설문 2022.07.28 13462
공지 프리하실 초급분들 알아두시면 좋을 (것 같은) 점들! 58 1 2011.10.31 333463
13628 회사가 근로계약서를 안쓰려합니다. 14 2013.04.28 3218
13627 질문 회사 키온비트아시나요? 2021.05.24 104
13626 질문 회사 출퇴근 기록은 어떻게 하시나요?? 1 2016.06.02 1752
13625 회사 추천좀 해주세요.. 2009.07.24 7957
13624 회사 질문이요~ 5 2011.11.18 3237
13623 회사 질문 2015.02.09 230
13622 질문 회사 질문 1 2022.06.24 391
13621 회사 제품의 운용관리 기능 및 멀티미디어 응용서비스 개발 2009.10.28 5726
13620 일반 회사 제보 2 2019.06.30 875
13619 회사 정보가없네요 부탁드립니다.. 2012.09.26 3311
13618 질문 회사 정보가 전혀 없으면 복불복인가요? 2 2015.09.25 972
13617 질문 회사 정보가 없는데 도움좀 부탁드립니다. 1 2022.11.01 565
13616 회사 정보가 별로없는경우, 그회사의 비전? 은어떻게 아나요? 4 2013.11.20 1929
13615 회사 정보가 궁금합니다. 2015.02.13 737
13614 질문 회사 정보 질문드립니다!! 2015.08.13 884
13613 회사 정보 공유합니다. 2 2013.03.11 2047
» 일반 회사 잘 골라서 가세요.. 5 2021.05.11 3510
13611 회사 이직 질문 있습니다. 7 2013.03.07 2907
13610 회사 이직 질문 입니다. 3 2013.05.07 1942
13609 일반 회사 욕을 안할래야 안할 수가 없네요 8 2022.02.07 1386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689 Next
/ 68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