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문을 환영합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몇 달전에 교육원 6개월 일정 수료하고 이제 취업시장에 뛰어든 신입 개발자입니다.

학력은 지거국 4년제이구요. 전공자가 아닙니다.

 

두 달 정도 전에 si 인력파견업체에 들어갔었습니다.

'경력을 3년으로 불려야한다. 안 그러면 일을 할 수가 없다'

그 얘기를 듣고 처음에는 찬밥, 더운밥 가릴 상황이 아니니 어쩔 수 없다고 생각했었습니다.

하지만 결국 경력 부풀리기에 양심이 찔려 도저히 제정신으로 일을 할 수 없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어

교육을 받던 중에 그 회사를 나왔습니다.

 

그 이후로도 지금까지 몇 군데 si업체에 면접을 갔습니다만

다 비슷한 것 같아서 아직까지 일을 해보지 못했네요.

일이 힘들 수도 있고, 급여가 적을 수도 있고, 휴일이 줄어들 수도 있다는 거는 어느 정도 납득을 할 수 있습니다.

그 정도의 각오도 안 되있지는 않아요.

근데 다들 하나같이 신입한테 '경력 3년 대리'라는 딱지를 붙여서 프로젝트에 보내려고 하는데,

그것만은 정말로 피하고 싶어요. 프로젝트 기간동안 매일매일 거짓말을 하면서 살아가야 하는 거잖아요.

 

그러다보니 이런 생각이 듭니다.

'내가 그런 si회사만 골라서 면접을 보고 있는건가? 아니면 si업계에 경력 뻥튀기 안 하는 회사가 없는건가?'

정말로 모든 회사가 신입의 경력을 부풀리고 있는 거라면,

솔루션이든 뭐든 진로를 바꿔야 할 것 같습니다.

si가 힘들어도 맨처음에 실력을 쌓기에는 좋다고 들어서 지원했던건데...

 

si업계에서 경력 뻥튀기 안 하는 회사가 열에 하나라도 있다면 계속 지원해보려고 합니다.

가뭄에 콩나기는 어렵지만 가능성이 0%가 아니라면 si로 제 프로그래머 경력을 시작하고 싶어요.

그래서 선배 개발자님들께 여쭈어보고 싶습니다.

경력을 속이지 않는 si업체 분명히 있는거겠죠?

 

(물론 갑,을에 해당하는 업체는 제외입니다.) 

  • ?
    개미허리 2017.09.17 10:02
    SI 용역파견업체는 인력을 파견해야 이익이 발생하고 반대로 고객사는 경력있는 인력이 필요해서 파견받는겁니다.
    간혹 신입을 단가없이 끼워서 파견하는 업체가 있었습니다. 어쨌든 신입도 경력이 쌓여야하고 고객사는 비용지불없이 인력이 투입되는 경우인데 급여는 파견업체 부담이라서 구인사이트에서 찾기가 어렵고 인맥으로 알아봐야합니다.
    신입 채용을 하는 턴키 SI개발 업체나 솔루션업체, 유지보수 자리를 찾아보세요. 파견업체를 제외하고 구직활동을 하셔야할겁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313 그릇된 갑의 횡포를 바로잡아야.. 의식전환이 필요해 보임.. "감히 노래방 안 따라와?" 교장이 교사 폭행 anonym 2014.12.25 493
2312 다른 분야보다 IT 직종은 감정노동의 극치인것 같은데.. 교수를 선생님이라 불렀다고…하늘 위 '1등석의 횡포' anonym 2014.12.24 495
2311 [뉴스] 법원, 스턴트맨도 근로자…촬영중 부상 산재 인정 닉네임 2014.12.19 359
2310 유흥주점서 회의하며 억대 연구개발비 주점 결제·횡령… 국가연구개발비 ‘줄줄’ anonym 2014.12.16 519
2309 기업 전산관리자를 위한 온라인 서비스 소개 쉐어드IT 2014.12.15 451
2308 최근 타 사이트 유져들이 게시판을 혼잡스럽게 하고 있습니다. 켄지 2014.12.15 641
2307 장하나 의원실 박정환입니다. 2 file 박정환 2014.12.10 1926
2306 연봉협상시 예절 1 hyojin84 2014.12.10 1802
2305 2014년 12월부터 백수가 되었습니다. 1 덩미덩미 2014.12.10 1228
2304 골치 아픈 연말정산, 그래도 알면 달라요 금융소식 2014.12.09 472
2303 음...겨울에..퇴사했더니...ㅠㅠ 1 겸몽이 2014.12.04 1113
2302 나이가 35살이고 경력이 7년이 넘어가니 갈곳이 없군요 2 걱정입니다. 2014.12.01 2521
2301 여야, 담뱃값 2000원 인상 합의…세금 수입이 무려 9조원? '맙소사!' anonym 2014.11.28 377
2300 [기호1번 사회연대선본] 정용건, 반명자, 이재웅 후보자 1분영상 기호1번 사회연대선본 2014.11.28 392
2299 [기호1번 정용건/반명자/이재웅] 공적연금 반드시 지킨다! - 만화 file 기호1번 사회연대선본 2014.11.28 700
2298 [기호1번 정용건/반명자/이재웅] 실력있는 지도부! 준비된 전략!! file 기호1번 사회연대선본 2014.11.28 451
2297 [기호1번 정용건/반명자/이재웅] 고인물은 썩습니다! file 기호1번 사회연대선본 2014.11.28 672
2296 11월 IT노동자번개 & 조합원모임 삼류 2014.11.27 751
2295 연봉계약을 했습니다. 6 노동자 2014.11.26 1647
2294 박칼린·이자스민 내세운 한국 보수, 그 무서운 속내 anonym 2014.11.23 447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 122 Next
/ 122